톱뉴스
“웅상 도시철도, 트램 방식으로 정관선 연결 검토하자”
노포~동부양산(웅상)~울산을 잇는 도시철도 노선이 또다시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수년간 ‘희망고문’만 하고 있는 이른바 웅상경전철에 대해 트램 적용, 노선 변경 등 실현 가능성을 높이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엄아현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양산시의회, 제2차 본회의서 제3회 추경안ㆍ조례 등 처리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설명회에 관계자 40여명 찾아 ‘관심’
“나만 편하면 그만” 도로 위 불법 주차에 버스도 못 다닐 판
시민에게 첫선 보이는 ‘땅속에서 찾은 양산의 역사’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양산사람들 기획·특집
1  양산시, 내년 예산 1조2천796억원 편성
2  김성훈,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정책자문위원 위촉
3  “성장하는 도시 양산, 높은 도약 위해 힘 모아 달라”
4  송인배, 2심도 유죄 선고 내년 총선 출마 ‘빨간 불’
5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설명회에 관계자 40여명 찾아 ‘관심’
6  시민 세금으로 내는 공무원 경ㆍ조사비… “관행 바꿔야”
7  양산시의회 올해 마지막 정례회… 내년도 예산안 등 심사
최신기사
[남종석 박사의 경제 산책] 빚 권하는 사회의 주택시장
문재인 정부는 건설업을 통해 경기 부양을 자제하겠다고 했다. 잠시 주택경기는 가라앉았다. 그러나 잠시다. 경기 후퇴가 지속되는 국면에서 이자율을 다시 올릴 수는 없다. 시중에 유동자금이 흘러넘친다. 기업들 수익성이 악화된 저성장 시대에 주식이나 기타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는 큰 위험을 동반한다. 이자율은 낮고 자금은 풍부한 데 투자할 곳이 없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웅상 도시철도, 트램 방식으로 정관선 연결 검토하자”
노포~동부양산(웅상)~울산을 잇는 도시철도 노선이 또다시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수년간 ‘희망고문’만 하고 있는 이른바 웅상경전철에 대해 트램 적용, 노선 변경 등 실현 가능성을 높이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엄아현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소남 새뜰마을사업 준공 … 도시 생활여건 개선
새뜰마을사업은 주거 여건이 열악하고 안전과 위생이 취약한 지역에 생활기반시설 확충, 지역민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일명 ‘도시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 프로젝트’로 낙후 마을을 살리자는 취지다.
엄아현 기자 / 2019년 12월 10일
부산대학교치과병원, 보건복지부 장관상
부산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신상훈)이 지난 3일 ‘2019 공공ㆍ응급의료 포럼’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장정욱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와이즈유ㆍ누리캅스, 어르신 대상 사이버 범죄 예방교육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 컴퓨터공학부 사이버보안 전공 재학생들이 지난달 29일 웅상노인복지관에서 ‘경찰청 누리캅스와 함께하는 사이버 범죄 예방교육’을 진행했다.
엄아현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양산! 어디까지 가봤니?’ 공모전 수상작 선정ㆍ발표
양산시가 올해 새로운 지역 관광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진행한 공모전에서 ‘관조(觀照)하는 사색의 여행지, 대석(大石)마을’이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장정욱 기자 / 2019년 12월 10일
양산시자원봉사센터 경남 우수센터 선정
양산시자원봉사센터가 지난 6일 경남지역 내 우수센터로 선정됐다. 아울러 (사)양산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회장 이성우)도 봉사단체 활동지원과 지역사회 봉사활동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았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2월 10일
포토갤러리
시민에게 첫선 보이는 ..
웅상도서관, 독서회 모..
86세 테니스맨 박광노 ..
정치/행정 사회 경제
교육 웅상종합 양산사람들
문화/체육 오피니언 취미/교양
생활/건강 기획/특집  
PC버전
상호 : 양산시민신문
주소 :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 mail@ysnews.co.kr
Tel : 055-362-6767 / Fax : 055-362-989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